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중‧러, "사드배치는 한반도 긴장 악화시킬 뿐"
중‧러, "사드배치는 한반도 긴장 악화시킬 뿐"
  • 조도훈
  • 승인 2016.04.2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과 러시아 외무장관이 한국 내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배치는 한반도 내 긴장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라고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러시아 관영 스푸트니크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9일(현지시간) 오전 중국 베이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양자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최근 북한의 핵실험과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 등 도발행위가 한반도 내 미국의 군사력 증강의 구실이 돼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왕 부장은 "우리는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려는 미국의 의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며 "이같은 행보는 실제 방어에 필요한 수준을 넘어서며 중국과 러시아의 전략적 안보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왕 부장은 그러면서 "이는 북핵 문제에 대한 해결책도 되지 않고 전략적 균형을 파괴할 뿐만 아니라 이미 강화된 긴장관계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또 북핵 문제를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6자 회담을 재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