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몰락의 길 자초한 프랑스 대형서점 ‘프낙’
몰락의 길 자초한 프랑스 대형서점 ‘프낙’
  • 자크 드니|<르 디플로> 기자
  • 승인 2009.12.03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 다양성’ 명분 내세우며 유통 획일화 횡
돈벌이 상품만 가득… 직원들엔 가혹한 노동
문화상품 사업은 역설, 즉 대중에게 개별적인 차별을 조장해 소비를 이끌어낸다.이것은 지난 1960년대 프낙의 경영진들이 두터워지는 중산층의 역설적 욕망에 호응하기 위해 개발한 아이디어다.40년이 지난 지금, 유행을 선도하던 이 기업은 오락물을 판매하는 슈퍼마켓으로 변했다.하지만 사주의 요구와 레저시장의 대혼란 사이에 낀 프낙 모델이 곤경에 처했다.


프랑스 유통업체 ‘피노 프렝탕 르두트’(PPR) 그룹은 지난 5월 7일 파리 ‘살 플레이엘’ 홀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2008년 실적배당 규모를 4억1800만 유로로 가결했다.홀 밖에서는 대형 멀티미디어 서점인 프낙(FNAC) 직원 100여 명이 “피노, 이 비열한 사기꾼, 경제위기를 핑계 대지 마!”라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PPR 그룹 소유주는 지난 2월 18일 3500만 유로 절감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3월 4일에는 파리 직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