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호 구매하기
통제받지 않는 펜타곤의 낭비
통제받지 않는 펜타곤의 낭비
  • 윌리엄 하퉁
  • 승인 2016.05.0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단 몇 명을 위한 프라이빗 빌라에 1억5천만 달러, 작동도 하지 않는 공중감시 기구(氣球)에 27억 달러. 미국 국방부(펜타곤)의 낭비벽은 최초 문제 제기 후 50년이 지났음에도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또 다른 예로, 육군은 최근 개당 5백 달러인 헬리콥터 기어를 대당 8천 달러어치 구매하고 사용하지도 않을 무기 부품에 수십억 달러를 퍼부었다.더 흥미로운 이야기도 있다.국방부에서는 아프리카 코끼리의 폭탄 탐지능력을 연구하기 위해 5만 달러를 투입했다.놀랍게도 결과는 전혀 탐지능력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물론, 전체 낭비 규모나 6천억 달러가 넘는 국방부의 예산에 비하면, 코끼리 연구비는 푼돈에 불과할 것이다.그러나, 이러한 사례를 통해 국방부가 혈세를 얼마나 낭비하고 있는지 짐작할 수 있다.명심할 것은, 앞의 사례는 전체 국방예산 낭비 규모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라는 것이다.최근 국제정책센터(Center for...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윌리엄 하퉁
윌리엄 하퉁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