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호 구매하기
의사들 환자 쇼핑, 히포크라테스의 종언
의사들 환자 쇼핑, 히포크라테스의 종언
  • 피에르 랭베르 | <르 디플로> 기자
  • 승인 2009.12.03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곤층 보험환자 진료 거부하려고 거짓말 밥먹듯
공적자원으로 교육받고 사회적 책무엔 나몰라라
“대답하는 목소리는 거칠거나 공격적이며, 때로는 응답이 없기조차 하다.한 의사는 ‘난 그런 사람을 취급하지 않아요’라고 말한다.” 그런 사람이란 무엇을 뜻할까? 전화로 진료 시간을 예약하려 애쓰는 ‘포괄적 질병보험’(CMU) 가입자다.의사가 빈곤층의 CMU 가입 환자를 거부할 때는 종종 “그건 불가능합니다”처럼 근거가 없거나 “난 서류들 때문에 피곤해요”처럼 교활한 이유를 들이댄다.다음과 같이 익살스럽기까지 하다.

“어떻게 내 전화번호를 찾아냈지요?”

“전화번호부에서요.”

“알겠습니다.그럼 그 아래에 나와 있는 번호로 다시 거세요.”

이런 대화와 관찰은 ‘파리 지역의 CMU 가입자에 대한 진료 거부’(1) 사례 조사에 들어 있는 내용이다.2009년 7월 1일 공개된 이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의사의 4분의 1가량이 극빈자에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