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대우건설, 이란 정유시설과 업무 협약 맺어
대우건설, 이란 정유시설과 업무 협약 맺어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6.05.0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우건설은 3일 테헤란 현지에서 석유화학 플랜트·도로 인프라 등 2건과 건설사업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대우건설이 115억 달러 규모 초대형 사업의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이란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대우건설은 3일 테헤란 현지에서 석유화학 플랜트·도로 인프라 등 2건·총 115억 달러 규모 건설사업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한-이란 정상회담의 경제사절단으로 참여 중인 박영식 사장은 이란의 주요 발주처 관계자들과 잇따라 만나며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협약식에는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이 배석해 전폭적인 지원 의사를 보여줬다.
 
우선 대우건설은 현대건설과 함께 총 100억 달러 규모 바흐만 제노 정유시설 프로젝트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테헤란 동남쪽 약 1600㎞ 떨어진 걸프만 연안의 반다르 자스크 지역에 위치한 바흐만 제노 정유시설은 하루 30만 배럴의 원유를 처리하는 초대형 정유 플랜트다. 이란 국영정유회사인 NIORDC와 오일·가스 전문기업 타드비르 에너지그룹이 공동출자한 바흐만 제노 정유회사가 발주처이다.
 
공사는 설계·구매·시공과 금융조달을 포함하는 형태(EPC+F)로 추진된다. 발주처는 4월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에 LOI(투자의향서)를 발급했으며, 이란 국가 규정에 따라 현지 기업을 추가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같은 날 대우건설은 테헤란 쇼말 고속도로 3공구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테헤란 쇼말 고속도로 프로젝트는 테헤란에서 카스피해를 연결하는 총 연장 121㎞ 규모 고속도로 공사다. 이중 3공구 프로젝트는 헤자르드람에서 마잔 아바드에 이르는 연장 47㎞ 구간의 고속도로(터널·교량 포함)를 설계·시공하는 사업이다. 공사금액은 약 15억달러로 예상된다.
 
발주처는 이란의 도로·도시개발부와 모스타자판 파운데이션이 공동 출자한 테헤란 쇼말 고속도로 주식회사다. 공사비는 발주처의 재원과 시공사인 대우건설의 금융주선을 통해 이루어진다. 대우건설은 이 사업의 진행을 위해 수출입은행과 협력관계를 구축한 상태다
 
박영식 대우건설 사장은 "이란 시장 진출을 통해 저유가로 위축된 해외시장에서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업무협약이 본계약 체결까지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