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北 '핵보유국' 선언에 日은 상황 파악 나서
北 '핵보유국' 선언에 日은 상황 파악 나서
  • 조도훈
  • 승인 2016.05.0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책임 있는 핵보유국" 선언과 관련, 한국·미국과 함께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동향 등을 예의주시하면서 그 진의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시바야마 마사히코(柴山昌彦) 총리 보좌관은 8일 기자들과 만나 김 비서의 발언에 대해 "어떤 것을 의미하는 건지 모르겠다"면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외무성에서 관련 정보 수집 및 분석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제7차 노동당 대회 사흘째인 이날 "공화국(북한)은 책임 있는 핵보유국으로서 침략적인 적대 세력이 핵으로 우리의 자주권을 침해하지 않는 한 먼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란 내용을 담은 당 중앙위원회 결정서를 채택했다.
 
북한은 또 "핵 전파 방지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세계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시바야마 보좌관은 이날 후지TV 시사프로그램 '신보도(新報道) 2001'에 출연, "(북한의 '세계 비핵화' 언급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에도 불구하고 탄도미사일 발사 등의 도발행위를 계속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산케이는 '외무성 간부'를 인용, "북한 김 비서의 최근 움직임은 그동안 북한 정권이 취해왔던 방향성을 넘어섰다"면서 "정말 어떻게 움직일지 예상할 수 없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한미 등 주변국과 함께 북한 측 동향에 대한 정보 공유를 강화하는 한편, 중국·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와도 연계해 핵실험 자제 등을 촉구해나간다는 방침.
 
일본 정부는 오는 26~27일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열리는 선진 7개국(G7) 정상회의에서도 관련 대응 방안을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시바야마 보좌관은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신뢰할 수 있는 나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바야마 보좌관은 납북 일본인 문제와 관련해선 "(북한과의) 대화 채널은 닫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대북 문제에 있어 '대화와 압력', '행동 대(對) 행동' 원칙을 견지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