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오바마, 원폭투하 이후 美대통령으로 히로시마 첫 방문
오바마, 원폭투하 이후 美대통령으로 히로시마 첫 방문
  • 조도훈
  • 승인 2016.05.1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7일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한다.

AFP통신에 따르면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10일 오바마 대통령이 "핵무기 없는 세상의 평화와 안보에 대한 지속적인 헌신을 보이기 위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히로시마에 역사적인 방문을 한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26~27일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개최되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히로시마를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대통령이 히로시마를 방문하는 것은 1945년 미국이 나가사키(長崎)와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을 투하한 이후 71년만에 처음이다.
 
벤 로즈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원폭 투하지인 히로시마 평화공원을 방문해 "원폭 투하지와 그 곳에서 발생한 일들의 중요성에 대한 생각을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 결정에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모든 희생자들을 미국과 일본이 함께 추도하는 기회로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앞서 G7 외무장관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지난달 11일 히로시마를 방문해 평화공원 내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