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브라질 국민 과반, “탄핵 추진하겠다”
브라질 국민 과반, “탄핵 추진하겠다”
  • 조도훈 기자
  • 승인 2016.05.2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 국민 66%는 야당 의원들이 국가보다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고 있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미 뉴스전문 위성채널인 텔레수르가 지난 16~23일(이하 현지시간) 실시해 22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의원들이 탄핵 절차를 진행하면서 "국익을 위해" 표를 던졌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23%에 불과했다.

반면, 66%는 정치인들이 "자신과 정당 등의 이익"을 위해 투표했다고 응답했다. 나머지는 "양 측면이 다 있다"거나 의견이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브라질 상원은 20시간 이상 지속된 마라톤 심의 끝에 지난 12일 의원(총 81명) 55명의 찬성으로 호세프 대통령 탄핵 심판 개시안을 통과시켰다. 탄핵 심판 개시를 위해선 의원 단순 과반의 찬성이 필요하다.
 
탄핵 심판은 대법원장의 주재 하에 최장 6개월간 열리며, 대통령 권한은 이 기간 동안 정지된다. 심판 일정이 끝난 뒤 상원은 재차 표결에 들어가는데 최종 탄핵을 위해선 3분의 2인 54명의 찬성이 필요하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