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러시아 화물운송업자들의 공허한 투쟁
러시아 화물운송업자들의 공허한 투쟁
  • 엘렌 리샤르
  • 승인 2016.05.3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모스크바 힘키에서의 트럭 운전사 시위
러시아의 사회적 위기는 외교 분야에서 올린 성과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울 수 있을까? 지난 가을, 새로운 세제 신설에 반발한 화물운송업자들의 시위는 이런 의문을 제기했다.정부는 일단 급한 불부터 껐다.다른 사회계층을 대할 때와는 달리, 이 회색경제에 속하는, 영세개인사업자들의 조합 활동에 대해 비교적 정중히 대우했다.

3월 7일, 모스크바 북동부 외곽에 위치한 힘키. “저들은 화물운송업자의 호주머니를 털고, 연금생활자를 발가벗기려 한다.” 쇼핑센터 앞에 수십 대의 트럭이 줄지어 세워져 있다.“물가 인상, 화물운송업자(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세금은 결국 모든 이들과 연관된 문제다.” 화물운송업자들이 트럭 앞 유리창마다 붙여놓은 전단지에는 적힌 문구다.그들은 수북이 쌓인 팔레트 위에 올라서더니, 트레일러 쪽으로 걸어갔다.아직 농성장을 이탈하지 않은 화...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