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위험한 허드슨 강의 ‘후쿠시마’
위험한 허드슨 강의 ‘후쿠시마’
  • 엘렌 캔터로우, 앨리슨 로즈 리비
  • 승인 2016.05.3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 화창한 봄날이었다.원자로의 통제실에서는 직원들이 시스템 테스트를 위해 보안 시스템을 잠시 정지시키기로 했다.그런데 정지시키려는 순간 원자로 바닥이 흔들리기 시작했다.갑자기 1,200톤 규모의 지붕에서 불꽃이 치솟았다.몇 톤의 방사성 라듐과 흑연이 1천 미터 높이까지 치솟았다가, 원자력 발전소에서 몇 마일이나 떨어진 곳까지 쏟아지기 시작했다.

처음으로 구조하러 온 소방관들이 몇 톤의 물을 가져왔지만 불을 끄는 데는 무용지물이었다.직원들은 보호복을 입지 않은 상태였고, 그 중 8명은 그 날 밤 사망했다.다음 몇 달간 수십 명의 추가 사망자가 발생했다.1986년 4월 26일 일어난 이 사건은 역사상 최악의 핵 사고인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에서 일어난 ‘원자로 노심 용융’(1)의 서막에 불과했다.체르노빌은 국제 핵 방사능 사태 척도에서 최대 위험 분류군인 ‘레벨 7의 사태’로 등급이 매겨졌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