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영국 좌파에게 EU는 보호막인가, 덫인가
영국 좌파에게 EU는 보호막인가, 덫인가
  • 르노 랑베르
  • 승인 2016.05.3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연합 탈퇴 여부를 결정하는 국민투표를 몇 주 앞둔 현 시점에서 영국 정계의 상황은,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조합을 선보이는 그들의 음식문화와 비슷하다.노동당 내에서도 좌파색이 짙은 제레미 코빈 당수와 보수당 소속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의 결합이 대표적인 사례이다.(거의) 모든 사안에서 불협화음을 내는 두 사람이 ‘브렉시트’에는 한 목소리로 반대하고 있다.

“약소국을 부채의 늪에서 허덕이는 식민지로 만드는 고리대금업자인 유럽연합(EU)은 미래가 없다.”2015년 6월, 노동당 당수에 취임하기 3개월 전 제레미 코빈은 이렇게 단언했다.(1) 그의 비난이 딱히 놀랍지는 않다.코빈은 1975년 국민투표에서도 당시 유럽경제공동체로 불리던 단체에서 영국이 탈퇴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그리고 1993년에도 마스트리히트 조약 비준에 반대했었다.“각국 의회가 고유의 경제정책을 수립하지 못하게 하고, 소규모 비선...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