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호 구매하기
카타르의 21세기 노예제도
카타르의 21세기 노예제도
  • 다비드 가르시아
  • 승인 2016.05.3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카타르의 이민 노동자들>
자국의 부로 국가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카타르는 국가의 명성을 드높일 활동을 다방면으로 펼치고 있다.2022년 월드컵 축구대회 개최가 그러한 활동 중 하나다.그러나 월드컵 경기장 건설 등 대규모 공사 현장의 현실과 이곳에서 일어나는 사고들은, 카타르 스폰서십 제도의 구시대성과 폭력성을 잘 보여준다.외국인 노동자 고용을 위한 스폰서십 제도가 ‘21세기 노예제도’나 다름없다는 것을 세상에 드러내는 계기가 된 것이다.

우리는 경찰의 주의를 피해 조심스럽게 출발했다.경찰은 외국인 노동자의 상황에 대해 자세히 알려는 이들을 주시하기 때문이다.이제 막 어둑어둑해진 좁은 길에 날리는 흙먼지 속에 가건물들이 하나둘씩 모습을 드러냈다.초벽도 제대로 바르지 않은 건물 외벽, 여기저기 뒹구는 건축 폐기물, ‘노동자 캠프’는 빈민가 판자촌의 모습이었다.카타르의 두 번째 도...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