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호 구매하기
다시 만들어야 하는 유럽
다시 만들어야 하는 유럽
  • 세르주 알리미
  • 승인 2016.07.0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상임의장은 영국의 브렉시트 투표 결과가 “유럽 연합의 붕괴뿐만 아니라 유럽 문명의 붕괴가 시작됐다는 증거”라고 했던 것을 후회해야 할 것이다.(1) 그러나 브렉시트의 승리가 유럽 전역에 크나큰 충격을 안겨준 것은 분명하다.이번에는, 6월 23일 국민투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일부 정치인들의 의견을 근거로 투표결과를 무시하기에는 너무 중대한 사안이기 때문이다.2005년 5월과 6월에 프랑스와 네덜란드의 국민투표에서 유럽헌법이 거부됐던 것보다 더 명백한 ‘민주적 거부’가 영국에서 나타나리라고는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다.그러나 유럽에 잔류하기 위해 자국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초강력 긴축정책을 받아들여야 했던 그리스처럼 영국도 경멸의 대상이 될지는 미지수다.(2)

1967년 드골 장군은 영국의 유럽경제공동체(EEC) 참여를 반대했다.“영국이 서유럽에 자유무역지대를 조...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세르주 알리미
세르주 알리미 <르몽드 디플로마티크>프랑스판 발행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