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디뮤지엄의 ‘취향저격’
디뮤지엄의 ‘취향저격’
  • 김지연
  • 승인 2016.07.0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역사학자 도미니크 풀로(1)는, 박물관(2)의 역사와 시대에 따른 변화, 그리고 미래에 대해 다룬 그의 저서 <박물관의 탄생>에서, “박물관은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하는 기쁨을 선사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이 구절에서 문득 의문이 들었다.지금 우리 주변의 박물관들 혹은 미술관들은, 우리 관람객들의 일상에 특별함을 선사하고 있을까? 문화적 훈련으로 오랫동안 단련된 일부 관람객들 외에, 평소에는 예술과 무관하게 살아가는 평범한 관람객들도, 박물관이라는 공간에서 가슴 저릿한 기쁨을 느끼고 돌아가는 것일까?



그러한 의문에 대한 답을 줄지도 모를, 한 미술관이 눈에 띄었다.지난 해 개관한 한남동 ‘디뮤지엄’은 ‘일상이 예술이 되는 미술관’이라는 모토 아래, 사진·패션·디자인 등 대중적인 전시를 꾸준히 열어 온 대림미술관의 2호점 격이다.개관전인 <아홉 개의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