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호 구매하기
美, "김정은은 인권유린의 배후"…제재 대상 지정
美, "김정은은 인권유린의 배후"…제재 대상 지정
  • 조도훈 기자
  • 승인 2016.07.07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은 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이 극단적인 인권유린의 직접 책임이 있다며 처음으로 제재 대상자로 지정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김 위원장 등 지도부 15명과 기관 8곳을 인권유린과 관련해 첫 제재를 내리며 이들의 미국 내 자산 동결과 미국인 거래금지, 미국 입국 불허 조치를 취했다.

재무부는 제재 대상에 오른 김 위원장 등은 정치범수용소에서 정치범 살해와 고문을 포함한 심각하고 광범위한 인권유린의 배후라고 밝혔다.
 
국무부도 이날 북한의 보안기관과 정치범수용소 시스템을 통한 인권유린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애덤 수빈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차관 대행은 "김정은 통치 하에서 북한은 수백만 주민에게 사법외 처형과 강제노동, 고문을 포함한 참을 수 없는 잔혹함과 고통을 계속 주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는 정치범수용소에 8만~12만 명을 구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곳에서 고문과 처형, 성폭행, 기아, 강제노동이 자행되고 있다.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이번 제재 대상자 지정으로 즉각적인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겠지만, 북한 내에 갈수록 많은 주민들이 인권유린 실상을 인식하고 있다는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인권유린 실상과 책임자 공개가 북한 주민들에게 자국 내 변화를 열망하는 계기를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조도훈 기자
조도훈 기자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