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제노포비아만으로 설명 불가능한 브렉시트
제노포비아만으로 설명 불가능한 브렉시트
  • 폴 메이슨
  • 승인 2016.07.29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럽 붕괴>

영국민들이 지난 6월23일, 유럽연합 탈퇴를 결정한 이른바 ‘브렉시트’는 전문가들 사이에 반이민정서 내지 제노포비아의 발로 현상으로 설명되고 있다.하지만, 그것만으로 충분치 못하다.장기불황에 따른 대량실업, 빈곤 노동계층의 급증, 그리고 젊은이들의 정치적 무관심과 미래의 불확실성이 영국민들의 삶을 짓누르는 현실에서 브렉시트는 차라리 저항의 몸짓에 가깝다.


웨일즈의 작은 기차역 매표소에서 내게 표를 팔던 여성은,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옆 자리 동료와 느긋하게 토론 중이었다.동료가 그녀에게 말했다.“이젠 여자애들에게 핑크색 장난감(유색인종을 뜻함)도 사줄 수 없고, 회색 장난감을 사줘야 하잖아.” 그러자 그녀는 대답했다.“골리워그(Gollywog)(1)란 단어도 마찬가지야.” 그들은 대형철도회사 유니폼을 입은 채, 표를 사는 고객들이 다 듣게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