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이라크, 모래성을 쌓았나
이라크, 모래성을 쌓았나
  • 피터 할링
  • 승인 2016.09.0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는 바그다드다2>, 2008 / <나는 바그다드다16>, 2015 / <나는 바그다드다3>, 2008 - 아야드 알카디
미국과 미 동맹국들이 군사적 침공을 강행한지 1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라크는 혼란과 폭력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이슬람국가조직(IS)이 영토의 일부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라크 정부와 정치인들은 무능함을 드러내며 국가 통일과 그대로 방치된 국민들의 안전 보장에 손을 놓고 있다.

이라크의 전력망에 대해 설명하자면 그럴듯한 수사를 이용하는 것이 제격이다.풍부한 석유자원을 가졌고 큰 강줄기들이 영토를 관통하여 흐르며 (마치 에덴동산처럼) 햇볕마저 잘 드는 나라에서, 인간 활동의 출발점이라고 할 수 있는 에너지 접근성 문제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문제여야 할 것이다.(1) 그러나 이라크의 전력 공급 상황을 보면 이라크 정치 체제의 무능함과 악순환이 잘 드러나고 있다.먼저, 이라크 정부는 낮...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