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아팔라치 언덕에서 깨진 모훠크족의 유토피아
아팔라치 언덕에서 깨진 모훠크족의 유토피아
  • 마르크올리비에 브헤르
  • 승인 2010.01.0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평] <마니투아나>, 우밍 지음 外
1775년, 이로콰이어랜드(Iroquirlande)는 자신의 운을 믿고 싶었다.모훠크 강가에 살던 모훠크족은 이로콰이어랜드를 구성하는 6개 종족 중 하나였다.모훠크족은 백인과 문화를 섞으려는 시도를 했다.족장의 딸로서, 인디언 관련 업무를 담당하던 윌리엄 존슨과 결혼해 과부가 된 몰리 브란트도 이런 모훠크족 중 한 명이었다.몰리는 아일랜드 이주민이 모훠크족과 가까워지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결국 아일랜드 백인은 모훠크족 사냥꾼의 방식을 따라 숲에서 사냥을 하게 된다.미국인 농장주 조나스 클뤼그는 자신의 땅을 아팔라치 서쪽으로까지 넓히고 싶어하지만, 영국 왕실은 이곳을 이로콰이어랜드 6개 종족의 소유로 남기고 싶어한다.

이로콰이어랜드 6개 종족은 7년 전쟁 때 영국군과 격렬하게 맞선 적이 있다.하지만 조나스는 인디언들이 구시대의 악취를 풍긴다고 여긴다.여러 사건이 일어나면서 모훠크족은 영국인을 도와 미국 독립세력에 맞서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