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9 목 15:25
 
 
 
> 뉴스 > 사회
     
우리 안의 ‘유사 자유주의’ 극복해야, 제2의 박근혜가 오지 않는다
[99호] 2016년 12월 02일 (금) 15:02:14 이택광 경희대 교수
온라인(무료)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관련기사
· 대처리즘의 한국적 수용 양상과 박근혜 정부· 유체이탈화법, 박근혜의 위험한 수사학
· 박근혜 정권 중반이후 한반도 평화 전망· ‘청년배당’, 이제 박근혜정부가 답할 때!
· 박근혜 정권의 질주하는 ‘점진’ 쿠데타· 박근혜-최순실 위법사항 7가지
· 박근혜 대통령의 최재경 민정수석 임명 '뻔한 뻔뻔함'· 피의자 박근혜 대통령 엄정한수사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http://www.ilemond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7월호 배송일은 7월 4일입니다.
매체소개구독신청이용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르몽드코리아 | 서울특별시 서초구 사평대로18길 5 위너스빌 3층 (반포동 107-9) | 사업자번호 : 104-86-16545 | 대표자명 : 성일권
구독신청·기사문의 : 02-777-2003 | Fax : 02-333-67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일권
Copyright 2008 르몽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ilemond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