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우리 안의 ‘유사 자유주의’ 극복해야, 제2의 박근혜가 오지 않는다
우리 안의 ‘유사 자유주의’ 극복해야, 제2의 박근혜가 오지 않는다
  • 이택광
  • 승인 2016.12.0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역사의 목격>
박근혜 정부가 극적으로 몰락했다.지난 4년 동안 강고하게 보였던 권력의 아성이 무너진 것이다.오직 대통령 자신만이 이 상황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처럼 보인다.비선실세와 그에 공모한 이들이 쏟아내는 진술들은 이 모든 문제의 ‘원인’으로 대통령을 지목하고 있다.대통령은 숨어 있던 배후에서 불려나와 전면에 서게 됐다.한때 ‘레이저를 발사하는 눈빛’으로 유명했던 박근혜라는 개인의 이미지는 이제 대통령이라는 권력을 이용해서 온갖 ‘나쁜 쾌락’을 탐닉한 ‘욕망의 존재’로 전락해버렸다. 대통령이 사사로운 이익을 위해 공적인 권력을 남용했다는 혐의는 자명하다.이런 명확한 증거들은 박근혜라는 개인을 공직 수행에 적합하지 않은 인물로 각인시킨다.그러나 진실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과연 박근혜가 그렇게 자질 부족이었다면 그를 대통령에 앉힌 이들은 무엇을...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