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문래창작촌, ‘컬처노믹스’ 너머에 던지는 질문
문래창작촌, ‘컬처노믹스’ 너머에 던지는 질문
  • 안태호
  • 승인 2010.02.04 17: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창작’ 실험 공간에 끼어든 관제 프로젝트
경제주의 강요 말고 자발적 도시재생 지원해야
“뉴욕의 소호, 가까이는 홍대 앞이나 삼청동, 청담동 등에서 보듯이 문화예술이 들어선 지역은 예외 없이 사람이 몰리고 돈이 몰린다.” 1월 28일 문래예술공장 개관식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 말이다.

오 시장의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이날 개관한 지하 1층, 지상 4층의 문래예술공장은 규모와 시설 면에서 위용을 자랑했다.공장에는 공동작업실과 다목적 공연장, 전시실은 물론 녹음실과 세미나실, 예술가 호스텔 등 다양한 시설이 빠짐없이 구비돼 있었다.개관식에는 시장뿐 아니라 배순훈 국립현대미술관장도 참석해 공간의 위상을 짐작게 했다.

문래예술공장은 서울시가 야심차게 추진하는 서울시 창작공간의 여섯 번째 공간이다.서울시는 창작공간에 대해 “폐교 활용 창작촌, 국·공·사립 창작 스튜디오, 개인 및 그룹 창작실 등 기존 창작 스튜디오의 성과들을 바탕으로 조성되는 지역 거점형 종합예술 공간&rdquo...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피디 2010-02-15 00:44:17
영등포에 사는 친척한테 말로만 들었는데, 가봐야겠어요. 홍대와는 또다른 공간이 만들어지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