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호 구매하기
트럼프, 측근 모스크바 직접 보내…관계개선 신호탄?
트럼프, 측근 모스크바 직접 보내…관계개선 신호탄?
  • 조도훈 기자
  • 승인 2016.12.1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현지시간) 미 공영라디오 NPR방송과 CNN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인 지지자인 잭 킹스턴 전 하원의원(공화·조지아)은 이번주 모스크바에서 현지 미국 기업가들과 회동했다.

이번 회동에서는 대(對)러 제재 해제가 핵심 안건으로 다뤄졌으며, 킹스턴 전 의원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서방의 러시아 제재가 해제될 수 있다고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킹스턴 전 의원은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질문들이 나왔지만 한가지 핵심 질문은 '제재는 어떻게 되는가'였다"면서 "나는 '(트럼프) 행정부는 제재를 이끌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당장은 제재가 부과돼 있지만, 차기 행정부는 러시아 제재로 우리가 기대하는 바를 얻었는지 되새겨 봐야 한다"면서 "새로운 행정부는 (미러관계를) 소생시킬 좋은 시기"라고 강조했다.
 
킹스턴 의원은 NPR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인은 (러시아) 제재를 살펴볼 것"이라면서 "대러제재는 충분히 오래 부과됐으나, 소기된 성과를 달성했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트럼프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외교정책을 따를 필요는 없다"며 "그래야 새로운 출발도 가능하다"고 거듭 밝혔다.
 
킹스턴 전 의원의 모스크바 방문은 개인적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그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과 켈리언 콘웨이 트럼프캠프 선대본부장과도 친분을 맺어온 점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러시아 제재를 위한 사전 작업에 착수했다는 관측이 가능하다.
 
이에 앞서 또 다른 트럼프 지지자인 카터 페이지도 러시아 국영 스푸트니크통신 본사를 방문해 기자회견을 열고 미러 관계개선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페이지는 "현재 미러관계를 살펴보면, 지나치게 해롭고, 위험하다"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해야 할 일들이 산적해 있다. 변화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과 이를 정당화하기 위한 국민투표를 인정하지 않고, 러시아 국영은행과 기업에 경제제재를 가하고 있다.
 
미국-유럽 관계에서 대러제재 해제는 민감한 사안이다. 러시아 제재는 미국이 유럽과의 협조하에 강력히 추진한 결과로, 만약 미국이 대러제재를 해제한다면 유럽과의 협력관계를 포기하는 움직임으로 읽힐 여지가 있다.
 
동시에 유럽은 러시아와의 무역관계 때문에 대러 경제제재에 큰 열성을 보이지 않아 왔으며, 만약 트럼프 당선인이 더이상 대러제재를 지지하지 않는다면 이를 연장하려 하지 않을 것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후보 시절 선거유세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우호관계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한 대러제재 해제를 시사했다. 트럼프의 대선 승리 이후 EU 내에서 러시아 제재 추가연장을 둘러싸고 논쟁이 붙은 것도 이 때문이다.
 
EU는 이날 올해 마지막으로 열린 정상회의에서 일단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민스크 평화협정 이행을 촉구하며 다음달 종료 예정인 러시아 제재를 6개월 더 연장하는 방안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트럼프 당선인이 취임 후 본격적인 러시아 관계개선 행보에 착수할 경우, EU는 미국 동맹으로부터 방기당하리란 불안감 속에도 대러제재를 고수해야 하는지 재고하지 않을 수 없다.
 
미국 내부에서도 러시아 관계개선 문제는 쉽지 않다. 더욱이 현재 워싱턴 정계에는 러시아의 대선 개입 문제 대응책을 두고 씨름하고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푸틴 대통령과 각별한 관계를 맺어온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 렉스 틸러슨을 국무장관으로 지명하며 외교적 목표를 분명히 했다. 그러나 중앙정보국(CIA)이 러시아 대선 개입 결론을 내리고, 백악관이 관련 의회조사를 지시하면서 틸러슨 카드에 대한 당내 반발도 거세다.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은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게 사실이라면, (상원 인준 과정에서) 러시아 제재에 반대하는 사람에게 찬성표를 던질 수 있을지 상상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