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누구를 위한 정치인가?
누구를 위한 정치인가?
  • 성일권
  • 승인 2017.02.0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율 1위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영장 기각에 대해 한마디 하지 않고, 재벌개혁 의지를 분명하게 천명하지 않는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지적대로, 재벌개혁 의지가 문 전 대표에게는 없어서일까? 귀국하자마자 대선전에 뛰어든 반기문 전 유엔(UN)사무총장도 한국 사회의 민감한 이슈에 대한 이해도가 낮아 좌충우돌식 돌출발언을 하면서도 재벌개혁에 대해선 입을 열지 않고 있다.사실, 촛불정국에서 재벌개혁에 각을 세운 이재명 성남시장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빼면 안희정 충남지사, 손학규 국민주권회의 의장,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등 여타 후보군들은 재벌개혁에 그다지 진정성이 있어 보이지 않는다.뿐만 아니라, 탄핵정국으로 조기 대선행보에 돌입하고 있지만, 유례없는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비전 제시는 그 어느 선거 때보다 부족해 보인다.일자리 창출이...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