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성매매를 하고싶어서 하는 여성은 없다”
“성매매를 하고싶어서 하는 여성은 없다”
  • 윌리엄 이리구아이엥
  • 승인 2017.02.0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9년 1월 1일, 스웨덴은 세계 최초로 성폭력에 대처하는 방안으로 성 구매자를 처벌하기로 했다.반면, 독일은 2001년 성매매를 합법화했다.15년 전으로 되돌아가 보면, 성매매에 대한 대립적인 접근방식이 각각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지 알 수 있다.비스듬히 비치는 석양이 티레쇠 지역을 내리쬐고 있다.티레쇠는 스톡홀름의 26개 행정구역 중의 하나다.야콥손은 자택 테라스에 앉아 온화한 날씨를 즐기고 있다.“그들은 승자고, 저는 패자예요. 저는 곧 성매매법이 스웨덴과는 다른 남부 유럽국가로 떠납니다.” 로즈 연합Rose Alliance 대변인인 야콥손이 차분히 말한다.2003년 스웨덴에서 설립된 로즈 연합은 ‘성 노동자’ 전체를 옹호하는 단체다.야콥손은 다음과 같이 ‘성 노동자’라는 표현을 정당화한다.“보수를 받는 일은 노동이다.” 그는 스웨덴에서 계속 성매매를 할 경우 음성적으로 활동해야 하는...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