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유럽 안보전략엔 유럽이 없다
유럽 안보전략엔 유럽이 없다
  • 피에르 코네사
  • 승인 2010.03.0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싱크탱크의 자의적 프레임 무비판적 추종
위기 자체 평가·대응 능력 없는 지적 반신불수
최근 프랑스 국방부의 후원으로 설립된 육군사관학교 전략연구소는 프랑스의 전략 분야 논의가 얼마나 빈곤한지를 구체적으로 보여준다.할당된 자원도 보잘것없을뿐더러 독자적 학설보다 국제적 협력을 지향하는 것이 목표인 듯하다.유감스럽게도, 유럽은 전략 분야에서 부진을 면치 못할 것이며 계속해서 미국의 싱크탱크들이 서구의 분석틀을 결정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여러분께 최악의 서비스를 제공하겠습니다.여러분의 적을 없애드리는 겁니다!” 1989년 베를린장벽이 무너진 직후 소련 외교관 알렉산드르 아르바토프는 이렇게 예고한 적이 있다.프랑스의 들라메종뇌브 장군 역시 2002년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소련이라는 적은 ‘좋은’ 적으로서의 장점을 모두 갖추고 있었다.견고하며 변함없고 일관됐기 때문이다.군사적 관점에서 순수한 ‘클라우제비츠적’ 모델을 기반으로 구축된 이 적의 모...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