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최후의 승자는 ‘삼성 이재용’이다!
최후의 승자는 ‘삼성 이재용’이다!
  • 심정택
  • 승인 2017.02.0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19일 법원의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 청구 기각은 탄핵 심리 중인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희망의 메시지였다.1월 25일 한국경제신문 자매 인터넷 매체인 정규재TV는 전 국민을 상대로 박근혜와의 단독 인터뷰를 방영했다.이를 통해 박 대통령은, “오래 전부터 기획하고 관리한 세력이 있다”고 밝혔다.그렇다면, 그 ‘어둠의 세력’은 대체 누구란 말인가? 어쩌면 박근혜로서는 그와 공범관계로 거론돼온 삼성이 그 혐의를 교묘히 빠져나가는 상황을 목격하면서 권력의 무상함을 절감했으리라.

‘삼성 뉴스’로 삼성을 덮는다
뉴스가 뉴스를 덮어버리는 프레임 측면에서 보면 삼성은 여전히 한국사회의 아젠다 세터다.일명 ‘이건희 회장 동영상’, 갤러시 노트 7 발화 및 교환조치 발표, 재 발화, 미국의 오디오 기업인 하만 인수 발표, 2016년 4/4분기 영업이익 9조원대 발표, 갤럭시노트 ...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