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이재용 구속의 도덕적 효과
이재용 구속의 도덕적 효과
  • 한성안 영산대 경제학 교수
  • 승인 2017.03.0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호송차에서 내리는 이재용 부회장> 정의란 무엇인가? 경제학자가 뜬금없이 웬 정의냐고 의아해할지 모르겠다.보수, 진보 할 것 없이 적잖은 경제학자들이 이 질문을 회피하거나 대수롭지 않게 처리한다.하지만 법학자 한스 켈젠이 역설했듯, “이 만큼 격렬하게 토론됐던 질문도 없었으며, 이 질문만큼 고귀한 피와 쓰라린 눈물을 수없이 흘리게 했던 질문도 없었다.그리고 이 질문만큼 플라톤으로부터 칸트에 이르기까지 훌륭한 사상가들이 깊이 생각하고 괴로워한 것도 찾아볼 수 없었다.” 경제학자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정의가 대수로운 게 결코 아니라는 이야기다.


​플라톤에 의하면 인간은 지혜, 용기, 절제의 세 가지 덕을 통해 선에 이를 수 있지만, 이것들은 정의를 통해 비로소 조화될 수 있다.정의는 최상위 덕목이다.아리스토텔레스에 의하면 인간은 ‘에우다이모니아’, 곧 좋은 삶을 지향한다.그것은 ...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