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학생인권조례 시비 걸 때도 아이들은 세상을 등진다
학생인권조례 시비 걸 때도 아이들은 세상을 등진다
  • 심우근
  • 승인 2010.03.05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이제 겨우 중3이다.…남은 8년이 정말 자신 없다.”
 “너무 힘드네요. 고등학교 생활은, 한국이란 나라는….”
 “아버지는 허리 다쳐, 어머니는 일용직으로, 누나는 전문대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가족이 동분서주하자 아르바이트를 하기로 결심…. 담임이 ‘야간 자율학습에 빠지는 학생은 한 명도 없다.야간 자율학습 않고 아르바이트를 하려면 전학을 가라’.”(1)

 19살 이상, 나잇살이나 드신 어른들이여! 학생 때 이른바 ‘교칙’이라며 얼토당토않게 제멋대로 적용하던, 복잡해서 종잡을 수도 없던 생활 규정들을 어떻게 하면 피해볼까 궁리하지 않으셨습니까? 그때와 크게 다를 바 없는 규정에다, 예전과는 견줄 수 없는 극심한 입시와 성적 경쟁의 음험한 늪에 빠져 허우적대는 아이들을, 도대체 보고는 계십니까? 지나고 나니 추억이라서 다 아름답기만 하십...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