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호 구매하기
‘박애’를 상품화한 디지털 악덕업자들
‘박애’를 상품화한 디지털 악덕업자들
  • 예브게니 모로조프 | 언론인
  • 승인 2017.03.3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의 백만장자들은 적어도 솔직하기는 했다.지구상의 자원을 보호하기보다 강탈하는 데 더 관심이 많다는 속내를 굳이 숨기려 하지 않았다.헨리 포드, 앤드류 카네기, 존 록펠러와 같은 산업시대의 ‘악덕 자본가들’은 자신의 재산 일부를 자선 사업에 할애했다.다만 둘의 구분을 명확히 했다.석유와 철강은 돈을 벌어다주는 존재이며, 교육과 예술은 돈을 써야 하는 대상이라는 것을 말이다.

물론 이들의 이름을 딴 재단은 중립적이지도 않았고 정치와 무관하지도 않았다.진행된 프로젝트의 대부분은 미국의 외교 정책과 정부의 이데올로기적 경향에 일치했다.이들 프로젝트의 저변에 깔린 민주주의나 경제성장이론을 통해 우리는 문명의 당위성을 쉽게 인지할 수 있었다.이런 재단들 중 일부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캠페인을 벌여 지탄의 대상이 되기도 했는데, 인도의 산아제한정책에 대한 록펠러 재단의 지원은 신중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