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시리아, 정반대의 CNN과 RT
시리아, 정반대의 CNN과 RT
  • 엘렌 리샤르 | 기자
  • 승인 2017.04.2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12월 14일,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 체제에 대항하는 반군의 보루였던 알레포 지역을 시리아 정부군이 재탈환했다.국제적인 방송사들은 이 사건을 어떻게 다뤘을까?

RT는 이미 현지에 출동해 있었다.12월 7일 RT는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동부에 진입하는 영상을 처음으로 내보냈다.시리아 정부군 곁에서 취재 중인 RT 특파원 리지 펠란은 잔해들 사이로 걸어 다니며 버려진 바주카포나 화학무기통을 언급했다.RT 사이트에서는 현장영상을 360도 비디오로 공급했다.360도 비디오에서는 마우스 클릭만으로 현장을 이동하며 상황을 볼 수 있다.알 라이라문 거리의 건물들에는 멀쩡한 유리창이 없다.“이곳에서 거주하거나 일하던 모든 주민들이 떠났다.군인밖에 남지 않았다.” UN인권고등판문관의 대변인의 고발에 반대라도 하듯이 진행자는 말했다.같은 날 UN인권고등판문관은 시리아 정부군에 의해 여성과 아이를 포함한 민간인 82명...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