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실망과 배신 사이 하위계급은 지금 분열 중
실망과 배신 사이 하위계급은 지금 분열 중
  • 에리크 뒤팽
  • 승인 2010.04.09 16:4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ossier]
어쩌면 현 금융위기는 정치와 지성의 무대 전면으로 서민층을 불러들이는 순기능을 발휘할지 모른다.선거에서는 대거 기권표를 날리고, 풍자만화에서는 ‘편협한 자들’로 희화되는 서민층은 그동안 프랑스 국민의 과반수를 차지하면서도 아무런 이목을 끌지 못하는 뒷방 신세로 인식돼왔다.

▲ <지나간 나날들> 한판 통쾌한 폭로전이 연출될 뻔했다.글로벌 경제위기를 기점으로 현행 경제 시스템의 폐해가 백일지하에 낱낱이 밝혀지기를 기대했다.물론 경기침체와 그로 인해 발생한 여러 사회적 비극이 전적으로 외국인 노동자나 불법 체류자 탓이라는 허황된 논리는 이제 설득력을 잃은 것이 분명하다.하지만 아쉽게도 지금의 경제위기를 초래한 장본인에게 책임을 묻는 일은 아직까지 요원해 보인다.사회학자 알랭 메르지에(1)는 “계급구조의 상위에는 재계가 자리하고 있다.금융업 종사자나 대기업이 여기에 속한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굼뜬바람 2010-04-22 11:00:12
‘편협한 자들’ : Beaufs 라는 말을 번역한 것인데요, 보프는 시사만화가 까뷔(Cabu)의 작품들에 나오는 인물입니다. 보프라는 이름은 불어로 처남을 가리키는 "보프레르"라는 단어에서 따온 것입니다.
만화속 인물 보프는 편협하고 보수적이며 남성우월주의자인 쁘띠부르주아(그럭저럭 잘사는 중산층) 남성입니다. "보프"라는 명칭은 이후 이러한 특징들을 가진 남자들을 가리키는 일반명사로 쓰이게 되었습니다.

굼뜬바람 2010-04-22 10:34:51
그렇지만 이들의 금융활동엔 너무 추상적인 (그래서 구체적으로 대면하기 어려운) 면이 많다. 위기의 정점에 있는 금융활동을 지목해 데모를 벌일 수는 없는 노릇이다."

굼뜬바람 2010-04-22 10:18:40
경제위기와 더불어 현행 경제시스템의 폐해가 비로소 백일하에 드러나게되는 폭로효과가 있게되리라고 기대할 수도 있었으리라. 경기후퇴와 그에 따른 사회적 비극들이 이주민들이나 범죄자들 탓이라고 설득하긴 어렵다. 그렇지만, 경제위기를 가져온 장본인들에게 책임을 묻는 일도 거의 없어보인다. 사회학자인 알랭메르지에는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한다 : "(글로벌 경제위기의) 정점엔 트레이더와 대기업의 금융활동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