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노동시간이 짧다고 노동자 천국은 아니다
노동시간이 짧다고 노동자 천국은 아니다
  • 세드릭 위그레, 에티엔느 페니사, 알렉시 스피르 | 사
  • 승인 2017.06.3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접기사, 매표원, 운전사, 돌보미 등등. 유럽 서민층의 지형도가 크게 변화하고 있다.영국은 물론 루마니아에 이르기까지 유럽의 많은 서민층이 경제위기로 인해 극심한 고통에 시달린다.그러나 프랑스의 정책입안자들은 저임금 노동자의 삶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다.그저 표를 얻기 위해 동정의 대상으로 삼아야 할 모호한 사회집단 정도로 인식할 뿐이다.


몇 해 전부터 불평등 심화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자유주의 성향의 국제전문가들마저 경종을 울릴 정도다.심지어 세계은행조차 상위 1% 부유층의 소득증가 현상을 걱정하기에 이르렀다.세르비아계 미국인 경제학자 브랑코 밀라노비치가 ‘글로벌 금권집단’이라 표현한 상위 1% 부유층의 과도한 소득 집중 현상이 중산층의 미래까지 위태롭게 하고 있다는 비판이다.(1) 그러나 정작 서민층의 처지를 안타까워하는 경우는 드물다.실제로 자본의 국제화, 노동자 ...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