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호 구매하기
EU와 러시아 사이에서 줄타기하는 벨라루스
EU와 러시아 사이에서 줄타기하는 벨라루스
  • 이울리아 슈칸 | 정치사회학자
  • 승인 2017.06.3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상자 안의 인간> 우크라이나의 정권교체 이후, 벨라루스는 러시아와 유럽연합(EU) 사이의 긴장감 격화를 해소하고자 한다.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조정자 역할을 자처하며 교역을 다각화하고 러시아에 대한 자국의 자립을 주장하기를 원한다.하지만 자신의 정권 및 전략적 동반관계의 유지를 염려하는 그는 절대 넘어서는 안 될 한계선을 잘 알고 있다.
2014년 3월,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과 동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내정간섭은 벨라루스와 러시아 간의 긴밀한 양자관계에 찬물을 끼얹었다.방위문제 전문가 알렉산드르 알레신은 “우크라이나 사태는 무조건 무력으로 제압하려는 러시아의 성향을 증명하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벨라루스가 ‘형제의 국가’라는 소비에트 연방의 신화를 산산조각냈다”고 분석했다.그 후,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러시아에 거리를 두려 하나, 자국의 이해관계...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