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독립 미디어와 출판을 사랑하는 바이킹의 후예
독립 미디어와 출판을 사랑하는 바이킹의 후예
  • 앙드레 시프랭
  • 승인 2010.04.0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모가 작고 비교적 고립된 나라인 노르웨이가 어떻게 독립 미디어를 보호하고, 출판 및 문화 부문을 지키면서 창의성을 장려할 수 있을까? ‘노르웨이 모델’이라고 불릴 만한 놀라운 언론출판 진흥정책을 살펴본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노르웨이의 예술인과 지식인은 사회민주주의 정부에 공개서한을 전달했다.그들은 이 서한에서 국민이 문화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어야 하며, 특히 인구가 적은 지역에서 이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이에 정부 당국은 연극, 영화, 미술전시회 등에 길잡이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마련하기로 했다.이를 토대로 노르웨이는 유일무이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발전시켰으며, 오늘날 이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물론 노르웨이는 이러한 정책의 재정을 조달할 만한 여력이 있다.노르웨이는 북해의 원유 덕분에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나라 중 하나며, 외환보유고(세계 최고 수준의 1인당 보유고)...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