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호 구매하기
사우디의 야욕이 걸프지역을 위기로 내몬다
사우디의 야욕이 걸프지역을 위기로 내몬다
  • 파티하 다지-에니 | 릴 시앙스포 교수
  • 승인 2017.07.3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벽 뒤의 타자>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 간의 전통적인 지정학적 경쟁 구도는 시리아 및 예멘에서의 간접적인 대치 상황으로 한층 더 위험이 고조되는 상황이다.막강한 영향력을 발판으로 아랍에미리트의 지원을 등에 업은 사우디아라비아는, 주변 아랍국들이 자국의 행보를 따라주기를 바란다.만일 카타르처럼 자기 고집을 꺾지 않는 나라가 있다면 퇴출도 불사한다.


역내 1인자가 누구인지 주지시키고 주변 왕국들에 자국의 영향력을 인지시키는 것, 이는 카타르에 대한 사우디아라비아의 공격적인 외교공세의 기본방향이다.이번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아랍에미리트연합과 바레인, 이집트 등과 손잡은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 6월 5일, 카타르와의 외교단절을 선언했다.공식적인 단교사유는 “카타르가 테러조직을 지원하고 이란의 편에서 이런저런 역내불안 조장에 가담했다”는 것이었다.이에 더해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연...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