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호 구매하기
예수회 아담신부를 바라보는 두 시선, 순치제와 소현세자
예수회 아담신부를 바라보는 두 시선, 순치제와 소현세자
  • 안재원 |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HK연구교수
  • 승인 2017.08.3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명교류의 비밀 텍스트(2)
▲ 책을 소개하겠다.17세기에 출판된 것치고는 짧은 서명의 책이다.<1581년에서부터 1669년까지 중국 왕국에서 활동한 예수회 신부들의 올바른 신앙의 시작과 발전을 전하는 보고>(이하 <중국포교사>)다.책은 현재 서울대 중앙도서관 귀중본실에 보존돼있다.책을 읽던 중, 서양에서 온 아담 샬 신부를 바라보는 동양 통치자들의 시선에서 재미있는 차이를 발견했다.그 차이에 대한 이야기다.


<중국포교사>는 서양 천문학이 동양 천문학과의 대결에서 승리를 알리는 책이다.이는 순치제가 1644년에 시헌력(時憲曆)을 반포하고 시행했다는 사실에서 확인된다.순치제는 서양 역서인〈숭정역서(崇禎曆書)〉137권의 편찬에 참여했던 아담에게 천문 역법의 개선을 명했고, 아담 샬은 이를 다시 103권으로 정리해〈신법서양역서(新法西洋曆書)>라는 서명으로 편찬했다.아담은 1645년에 “시헌력”을 완성해 순치제에게 바친다....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