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호 구매하기
양심수 가둬놓고 ‘인권정부’라고?!
양심수 가둬놓고 ‘인권정부’라고?!
  • 김영식 | 사진작가
  • 승인 2017.08.3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가 주말마다 카메라를 잡게 된 건 지난겨울 ‘촛불집회’부터다.역사의 새로운 장이 넘어가고 있다는 느낌이 왔다.언제, 누구에게 쓰임이 있을지 모르지만 이 순간들을 카메라로 담아두어야 한다는 본능의 목소리를 따랐다.그렇게 나는 6월 민주항쟁 30년 기념행사가 펼쳐지는 서울광장을 찾았다.사진을 찍는 내 눈을 사로잡은 건 푸른 ‘수의’를 입은 청년들이다.서울 한복판에서 머리 염색하고 선글라스를 낀 100여 명의 청년들이 푸른 수의를 입은 모습을 보게 될 줄이야. 사람들의 이목이 쏠렸다.청년들은 임창정의 곡 ‘문을 여시오’를 테마로 한 댄스 퍼포먼스를 펼쳤다.흥이 넘쳤다.지난겨울 촛불집회에서 도올도 격정적으로 외치지 않았던가. “바스티유 감옥은 이미 터졌다!”

▲ 7월 7일 세종문화회관 앞. 청년들처럼 수의를 입고 ‘모의감옥’ 안에 들어가 있는 &lsquo...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