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호 구매하기
자영업으로 내몰린 외곽지대 청년들
자영업으로 내몰린 외곽지대 청년들
  • 아센느 벨메수스 | 언론인
  • 승인 2017.09.2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프랑스 대통령의 탄생을 앞두고, 대도시 주변 외곽지역(방리유)에서는 희망 대신 환멸과 실망이 퍼지고 있다.지역 주민들과 경찰과의 관계는 악화됐고, 학교 불평등은 여전히 심각하며 실업률은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노동시장에서 배제된 이민가정 출신의 청년들은 차별을 피해 기업가 정신을 불태우며 ‘창업’을 꿈꾼다.


“평등? 귀가 닳도록 들어온 단어죠. 하지만 헛소리예요!”리옹 교외에 위치한 보-엉-블랑(Vaulx-en-Velin) 지역에서 자영업을 하는 소피안(1)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다.“내 문화, 내 뿌리를 지울 수는 없어요. 아무리 프랑스 사회에 동화됐다 할지라도 사람들이 저더러 절대로 프랑스인이 될 수 없다고, 저는 다른 곳에서 왔다고 말하는 것 같아요.” 마케팅 전문 컨설팅회사를 경영하는 30대 소피안은 일상에서 불평등을 경험한다.론 강과 외곽순환도로, 고속도로로 둘러싸인 이 지역은 대...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