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호 구매하기
팟캐스트 ‘UN총회에 약소국이란 없다!’
팟캐스트 ‘UN총회에 약소국이란 없다!’
  • 주동일
  • 승인 2017.10.1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부권을 가진 5개 상임이사국(미국과 러시아, 중국, 영국, 프랑스)의 권위로 때로 수많은 인명을 앗아가는 위기를 해결하기도, 악화하기도 하는 안전보장이사회에 가려 UN총회는 대개 빛을 보지 못한다. 그럼에도 UN총회는 중요한 역할을 다하고 있다. 총회의 연례회의가 열릴 때마다 “많은 논의가 되풀이된다. 그렇게 반복되는 논의 속에 새롭고 중요한 아이디어들도 있어, 그 아이디어들을 발전시키고 ‘아이디어의 파종자(播種者)’ 역할을 한다.

따라서 UN총회는 군비감축과 신기술, 우주 폐기물 관리, 아동보호, 자연재해 감소 등과 같은 모든 세계적 주제들에 대해 국가들이 상호작용하도록 하는 중요한 공간이다”라고 테레즈 가스타우트 교수가 설명한다. UN총회는 다양한 주제들에 관한 국제법을 제정하고 있으며 2015년 12월에 체결한 파리기후협약과 같은 300개 이상에 달하는 조약들의 산실이 되고 있다. 뉴욕과 제네바에 위치한 UN 본부에서 매일 수백 개의 실무회담이 이뤄진다. “총회는 국제적 합의가 공들여 익어가는 가마솥 같은 곳입니다”라고 한 UN 출입 기자가 알려준다.“

고시원 방송국 팟캐스트 ‘UN총회에 약소국이란 없다!’
http://www.podbbang.com/ch/11478?e=22429433
기사 ‘UN총회에 약소국이란 없다!’
http://www.ilemonde.com/news/articleView.html?idxno=7761

[인턴 기자 주동일]

  •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주동일
주동일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