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나옥분은 정말 말할 수 있는가?
나옥분은 정말 말할 수 있는가?
  • 손시내 | 영화평론가
  • 승인 2017.10.3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석, <아이 캔 스피크>, 2017
입소문을 타고 흥행해 올 하반기의 주목받는 영화가 된 <아이 캔 스피크>에 대한 호평의 중심에는 ‘말’이 있다.주인공인 나옥분(나문희)은 구청에 계속 민원을 넣고 이웃과의 관계도 원만하지 않은 인물이다.그러나 영화의 후반부에 그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마침내 자신의 말을 할 자리를 찾게 된다는 것이 영화의 주요 내용이다.어느 정도 배우 나문희의 탁월한 연기에서 힘을 받고 있는, 짓눌리고 수동적인 피해자 이미지에서 벗어난 ‘말하는 캐릭터’, 이런 캐릭터에 대한 통쾌함이 아마 긍정적인 감상의 주된 원인으로 작용하는 듯하다.<아이 캔 스피크>에서 “말을 한다”는 것은 각각 제목과 카피(‘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에서도 드러나듯 영화를 지탱하는 중심, 적어도 가장 극적인 사건과 관계되는 행동인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나...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