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호 구매하기
쓰레기를 둘러싼 미·중 역학관계
쓰레기를 둘러싼 미·중 역학관계
  • 피에르 랭베르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기자
  • 승인 2017.11.3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침반 바늘이 으레 북쪽을 가리키듯, 쓰레기의 일생도 역학관계의 구도를 알려주는 나침반과 같다.즉, ‘강자가 남긴 쓰레기를 떠맡는 쪽은 언제나 약자’라는 불변의 진리를 알려준다.국제통상관계도 이 법칙에서 한 치도 어긋나지 않는다.가령 미국은 중국으로부터 휴대폰과 값싼 노동력을 사들이고는, 다시금 낡은 포장재 더미와 압축 페트병, 누더기 넝마, 고철 따위를 내다판다.다시 한 번 재활용 공정을 거치게 될 이 소비의 부산물들은 그동안 국제사회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메이드인 USA’의 민낯을 고스란히 보여준다.사실상 미국의 15대 수출기업 중 9개는 폐기물수출 분야(1)에서 번영을 누리고 있다.가령 미국의 폐기물 수출은 2016년 오로지 중국을 상대로만 무려 56억 달러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했다.또한 폐지(미국이 가장 많이 해상운송으로 수출하는 상품이다)로 가득 찬 1백여 개의 컨테이너가 바다를 건너 수출...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