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3 수 16:06
 
 
 
> 뉴스 > 문화 > 대중문화/영화
     
살인의 온도, <세 번째 살인>
[111호] 2017년 12월 01일 (금) 09:27:15 정지혜 | 영화평론가 info@ilemonde.com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관련기사
· [서곡숙의 시네마 크리티크] <러빙 빈센트>― 미치광이 천재 화가 반 고흐의 미스터리한 죽음과 진실· [안숭범의 시네마 크리티크] 한 점의 기억, 한 줌의 애도, 포월의 에피파니- <원스>론
· [이호의 시네마 크리티크] 우리를 부르는 목소리들 ―영화 <장산범>· [안숭범의 시네마 크리티크] 여긴 아닌, 저긴 없는 것(곳)에 도달할 수 있을까 ― <잃어버린 도시 Z>론
· [송아름의 시네마 크리티크] 자극(刺戟)이 극(劇)으로 전환되는 순간 - 긴장을 빚는 배우 엄태구· [서곡숙의 시네마 크리티크] <어쩌다 암살클럽> ― 장애인 킬러의 탈주와 만화가의 내적 승화
· [장석용의 시네마 크리티크] 김양희 각본·감독의 <시인의 사랑> ― 시와 사랑으로 그린 세 갈래 마음의 행로· [이수향의 시네마 크리티크] 도래할 구원을 기다리는 자들의 ‘바울-되기’-신연식, <로마서 8:37>
· [이대연의 시네마 크리티크] 세 개의 졸업작품, 혹은 미로 그리기 ― <졸업반>(2016, 홍덕표)· [서성희의 시네마 크리티크] 재개봉되는 멜로영화에 관한 이야기
· [문학산의 시네마 크리티크] 선을 행하고 악을 정화하라. 신연식의 <로마서 8:37>· [서곡숙의 시네마 크리티크] <해피 데스데이> ― 타임루프호러영화, 생존경쟁의 장과 죽음의 굴레
· [수강생모집중] 서곡숙_초현실적 세계의 환상, 판타지 영화 깊이 읽기(18년1월)· [장석용의 시네마 크리티크] 임대형 각본·감독의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 - 꿈과 세월을 서정의 근간으로 짠 블랙코미디
· [서곡숙의 시네마 크리티크] <아기와 나> ― 행복한 삶과 끔찍한 삶 그리고 비참한 삶· [송아름의 시네마 크리티크] 이렇게 폭력이 수확되었습니다 ― 은폐가 뿌린 재생산의 굴레: 영화 <폭력의 씨앗>
· [지승학의 시네마 크리티크] ‘무한한 죽음이 주는 하루의 힘 또는 무한한 하루가 주는 죽음의 힘’· [이호의 시네마 크리티크] “나는 그대의 이름을 부르노라” ―다큐멘터리 영화 <김광석 19960106>
· [안숭범의 시네마 크리티크]정동의 현상학, ‘관계맺음’의 형이상학-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론· [서곡숙의 시네마 크리티크]<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 육체적·정신적 장애와 소통 그리고 운명적 사랑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http://www.ilemond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2월호 배송일은 12월 6일입니다.
매체소개구독신청이용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르몽드코리아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길 83, 석우 1층 (합정동 435-13) | 사업자번호 : 104-86-16545 | 대표자명 : 성일권
구독신청·기사문의 : 02-777-2003 | Fax : 02-333-67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일권
Copyright 2008 르몽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ilemond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