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호 구매하기
피갈에서 도쿄까지, 느린 저널리즘
피갈에서 도쿄까지, 느린 저널리즘
  • 장 스테른 | 기자
  • 승인 2017.12.0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지역 일간지의 50대 특파원이 젊은 떠밀려, 고향에서 멀리 떨어진 본사로 발령이 난다.영국 드라마 <브로드처치(Broadchurch)>에 나오는 이 상황은, 책상에 앉아서 쓰는 ‘체어(Chair) 저널리즘’과 발로 뛰는 ‘현장 저널리즘’의 대결을 잘 보여준다.성격은 다르지만, 저널리즘에 대한 책을 두 권 소개한다.제이크 아델스타인의 <도쿄 바이스>(1)와 다비드 뒤프렌의 <유쾌한 밤의 카페, 뉴문>(2)이다.각각 도쿄의 유흥가 가부키초와 파리의 유흥가 피갈을 배경으로 한 두 작품은 오랜 시간을 들여 정밀취재를 하는 ‘느린 저널리즘’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일본어를 배우러 1990년대 초 일본에 온 미국인 아델스타인은, 1993년 일본 일간지 요미우리 신문(3)에 입사한 최초의 외국인 기자가 된다.도쿄 경시청 소속 기자실로 발령 받은 그는 마사지숍으로 위장한 섹스클럽에 야간 잠입해 취재하고,...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