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작은 연못’, 연민을 넘어 재현의 윤리로
‘작은 연못’, 연민을 넘어 재현의 윤리로
  • 안시환
  • 승인 2010.05.1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작은 연못>은 ‘노근리 사건’을 닮았다.이는 단지 <작은 연못>이 노근리 사건을 영화화했다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작은 연못>이 완성된 것은 2006년이었다.그러니까 <작은 연못>은 세상에 자신의 존재를 알리는 데 4년이라는 시간을 기다려야 했다.20세기 최대의 민간인 학살 사건인 ‘노근리 사건’은 2001년 <AP통신> 기자가 세상에 알리기 전까지 존재했지만, 존재하지 않는 사건으로 남아 있었다.1950년 7월 노근리 철교와 터널 속에서 아무 이유 없이 죽어야 했던 그들 존재가 역사의 일부가 되기까지 걸린 시간은 50년이었다.50년을 기다린 노근리 사건을 이야기하기 위해 4년을 또 참고 기다려야 했던 <작은 연못>이 말하려는 것은 단 하나다.당신은 노근리 사건을 기억해야 한다는 것.

보편적 정서 대신 사건의 개별성으로

<작은 연못>은 ‘기억하기’를 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