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호 구매하기
그린워시로도 씻기지 않는 방사능폐기물
그린워시로도 씻기지 않는 방사능폐기물
  • 쥘리앵 발다사라 | 기자
  • 승인 2018.01.3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정부는 가장 위험한 원자력폐기물을 뫼즈 주의 뷔르(Bure)에 매장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지하 연구실에서는 과학자들과 엔지니어들이 점토가 지닌 방사능 차단력을 검사 중이다.한편 홍보 전문가들은 정부에 허가를 요청하기 전에 지역여론을 준비 중인데, 정부는 임기 중에 이 요청에 답변해야 한다.


1980년대, 프랑스 방사능폐기물 관리청(ANDRA)은 프랑스 내 4개 지역에서의 탐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지 못했다.매번 주민들이 결집해, 이 공공기관의 ‘예비 지질조사’를 포기하게 했기 때문이다.1990년 미셸 로카르 총리는, 방사능폐기물 매장 프로젝트 전체에 대한 유예를 결정한다.10년 후, 방사능폐기물 관리청은 과거의 실패에서 교훈을 얻었다.사회적 수용 가능성이 결정적인 요인이 된다는 사실을 말이다.방사능폐기물 관리청은 폐기물 매장을 받아들일 준비가 된 코뮌(프랑스의 최소 행정구역 단위-역주)을 찾아다니며, 불안...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