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호 구매하기
전설적인 ‘등반왕’ 에르조그의 불편한 진실
전설적인 ‘등반왕’ 에르조그의 불편한 진실
  • 필립 데스캉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기자
  • 승인 2018.01.3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남자의 절단된 손가락과 발가락 조각이 네팔의 마하라자,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을 감동시키며 세계를 순회한 후 드골 정권의 장관회의 테이블에 놓였다.1950년 6월 3일 안나푸르나(인류 역사상 최초로 등정한 해발 8,000m급 고봉) 정상에 올라 프랑스 국기를 꽂다가 손발 모두에 심한 동상이 걸린 모리스 에르조그는 고난을 승리로 바꾸고 상처를 성공의 전리품으로 미화하는 법을 알고 있었다.세계 각국의 언어로 번역돼 천만 부 이상 팔린 그의 등정일기는 머나먼 원정을 이상화하면서 모든 대륙에서 고산정복의 사명을 불러일으켰다.(1)

그러나 1990년대에 발굴된 자료들에 의해 에르조그가 들려준 놀라운 동화는 수상쩍은 우화로 탈바꿈했다.우상파괴자들이 돌을 던지기 시작했다.(2) 원정등반대 대장에서 청소년스포츠부 장관으로 변신한 에르조그는 그를 ‘성폭력자’라고 밝힌 친딸(3)로부터 죄의 대가를 받고, 산악정신을 훼손한 그...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