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시간과 돈 사이에서 신음하는 ‘긱(Gig)’ 노동자의 생존법
시간과 돈 사이에서 신음하는 ‘긱(Gig)’ 노동자의 생존법
  • 정혁 | 긱 이코노미 노동자, 본지 편집위원
  • 승인 2018.01.3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도 나는 서울 한복판의 강남 테헤란로에서 전기 자전거를 타고 음식배달을 하고 있다.직장인들의 평일 점심시간은 나와 같은 비정규직 ‘긱 이코노미(Gig Economy)’ 음식배달부에게는 굉장히 소중한 시간이다.1시간 남짓한 직장인들의 점심식사가 음식배달부에겐 짧은 시간 동안 확실하게 최저임금 이상을 벌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 때문이다.이미 빠른 배달에 익숙해진 음식점과 주문자의 기대치를 맞춰야 하기에 ‘배달 오토바이의 위험한 곡예운전’은 늘 계속된다.스마트폰이 필수품이 된 시대에 최신 IT기술로 무장한 지극히 합리적이고, 또 지극히 냉정한 ‘온디맨드 경제’(고객 요구에 따라 각종 재화와 용역이 온라인 네트워크를 통해 곧장 제공되는 주문형 경제) 하에서는 이용자의 주문이 없으면 노동자의 수입도 없다.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기업으로서 출시된 지 단 2년 만에 전 세계 200...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