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북풍’, 본 듯한데 기억하면 안되는…
‘북풍’, 본 듯한데 기억하면 안되는…
  • 성일권/발행인
  • 승인 2010.06.0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rée]
프랑스 정신의학용어에 ‘데자뷔’(Déjà vu)와 ‘자메뷔’(Jamais vu)가 있다.데자뷔는 분명히 처음 보는 장면, 처음 겪는 사건인데 일찍이 경험한 것처럼 느끼는 현상을 일컫는다.경우에 따라서는 ‘이런 일이 일어날 줄 이미 알았다’는 확신이 들기도 한다.일종의 ‘지각장애’인 셈이다.과거에 매우 보고 싶었던 것, 누구에게서 생생하게 들은 것 따위가 잠재해 있다 어떤 찰나 현실에 겹쳐지는 기억의 착오 현상이다.이와 반대로 자메뷔는 이미 경험해 익숙한 일이 마치 완전히 새로운 경험처럼 느껴지는 현상을 일컫는다.외부 충격에 의한 기억상실증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 <현대인의 삶2> 천안함 비극을 통해 우리 사회가 모두 극심한 데자뷔와 자메뷔를 앓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민주주의의 성스러운 축제여야 할 선거판에서 무상급식·4대강·...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