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모든 테러 사건이 등가(等價)는 아니다
모든 테러 사건이 등가(等價)는 아니다
  • 테오 카즈나바스
  • 승인 2018.03.29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11월 2일, <프랑스 앵테르(France Inter)>의 아침방송 청취자들은 이상한 순간을 경험한다.주간 칼럼을 진행하는 니콜 페로니는 본인의 칼럼에서 당초 성폭력에 대해 다루기로 했으나, 10월 31일 뉴욕에서 트럭 운전자가 고의로 행인을 덮쳐 8명의 사망자와 12명의 부상자를 냈던 사건으로 인해 토픽을 변경하도록 요청받았다고 발언한다.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사회자 니콜라 드모랑(Nicolas Demorand)은 “네, 대단한 사건이었습니다.아시다시피 니콜, 실제로 충격적이었으니까요”라고 멘트를 날린다.이어 잠시 어색한 침묵이 흘렀다.그는 “이번 칼럼에서 지적하고 싶었던 것은 ‘이 사건을 다루지 않았어야 했다’라는 것이죠? 제가 이해한 것이 맞습니까?”라고 말을 잇는다.테러 사건이 툭하면 등장하는 방송에 대한 칼럼니스트의 지적을, 사회자는 특유의 유머 감각을 발휘해 설명한다.프랑스에서 청취율...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