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호 구매하기
‘생태의 여신’ 파차마마가 지키는 에콰도르인들의 삶
‘생태의 여신’ 파차마마가 지키는 에콰도르인들의 삶
  • 마엘 마리에트 | 언론인
  • 승인 2018.04.30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괴물> 생태계 위기를 우려하는 서구권 사람들에게 위안이 될 만한 조직이나 기구는 많다.정신없이 돌아가는 서구권 대도시와 거리가 먼 남미지역 원주민들은 어쩌면 자연과 가까운 선대의 삶을 보전할 수 있을 지도 모른다.풍요의 여신인 ‘파차마마’(잉카어로 ‘어머니 대지’라는 뜻)를 따르며 살아가는 것이다.하지만 과거의 풍습이 보전되는 이 원주민 사회를 찾아 실제 현장을 보고 나면 실망감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2017년 가을, 우리는 ‘파차마마’라 불리는 어머니 대지의 세계를 만나기 위해 대서양을 건너 에콰도르로 향했다.(1) 이곳에서는 원주민과 생태운동가, 정치 지도자, 지식인들이 아메리카 인디언들이 섬기는 이 여신을 앞세우며 원자재 채굴을 비롯한 “자본주의의 횡포에 제동을 걸기 위해”(2) 안간힘을 쓰고 있었다.에콰도르 수도 키토에 도착하자마자 만난 알베르토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