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호 구매하기
악취나는 오너를 아웃시키는 유쾌한 상상
악취나는 오너를 아웃시키는 유쾌한 상상
  • 안치용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편집위원
  • 승인 2018.04.3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덕 ‘한진그룹’의 부역사
▲ 1971년 9월 15일, 대한항공의 전신인 한진상사소속 파월 노동자 400명이 체불노임 지불을 요구하며 KAL빌딩을 점거, 불을 질렀다. 어쩌면 ‘땅콩’과 ‘물컵’이 한국 자본주의의 진행 경로를 바꿀지도 모르겠다.‘땅콩 회항’에 이어 ‘물벼락 갑질’로 사회적인 지탄을 받고 있는 한진그룹 오너 3세 조현아·조현민 자매가 재벌개혁의 일등공신이 될 역설적인 상황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오너 3세의 갑질에 이어 이들의 어머니이자 오너인, 조양호의 아내 이명희의 정신 착란적 행패까지 폭로돼 조씨 일가는 점점 궁지로 몰리는 형국이다.

이 사태의 본질은 갑질이 아니라, 갑질을 가능케 한 부패와 특권의 구조다.사회적으로도 본질에 접근하려는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게다가 도덕적 성격인 갑질 외에도 밀수, 배임 등 위법 사례까지 속속 확인되고 있어 갑질을 가능케 한 잘못된 구조 자체...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